신성록, 남자다운 외모와 달리 유명한 울보! “못 참을 때 있어요”

김병화 | 기사입력 2017/12/05 [14:02]

신성록, 남자다운 외모와 달리 유명한 울보! “못 참을 때 있어요”

김병화 | 입력 : 2017/12/05 [14:02]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악역 전문 배우’ 신성록이 실제로는 ‘울보’라는 사실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각종 작품에서 온갖 악역을 도맡아 강렬한 모습을 보여준 신성록은 다른 배우들의 연기만 봐도 대성통곡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오는 6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영진 / 연출 한영롱)는 ‘널 웃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특집으로 뮤지컬 ‘모래시계’ 출연 배우인 신성록-손동운-이호원-강홍석이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존박이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신성록의 반전 성격이 공개됐다. 뮤지컬 ‘모래시계’에 함께 출연중인 강홍석은 신성록의 첫 인상에 대해 “보기에는 남자답죠, 키도 크고”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더니, “그런데 많이 우시더라고요”라고 폭로해 신성록을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신성록은 다른 배역을 맡은 배우들이 연습을 할 때 감정에 이입, 대성통곡까지 하는 등 완전한 ‘울보’ 임이 들통나기도 했다. 하지만 신성록은 “남들보다 심하다고는 할 수 없는데 눈물을 못 참을 때가 있어요”라며 울보임을 인정하지 않아 큰 웃음을 줬다는 전언이다.

 

또한 신성록은 절친인 옥주현과 술을 마시다 큰 일을 치를 뻔한 사연도 털어놓았다. 신성록은 “이마에 피가 막 나서 다섯 바늘이나 꿰맸어요”라며 긴박했던(?) 당시의 상황을 고백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신성록의 ‘울보’ 별명 에피소드와 이마를 꿰맬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은 오는 6일 밤 11시 10분 ‘널 웃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 등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포토뉴스
'용띠클럽’ 다둥이 아빠 차태현, 깜짝 요리왕 등극 ‘군침 꼴깍’
종합뉴스 많이 본 기사